사잇돌대출자격, 햇살론, 모바일, 개인사업자 소상공인, 주부 연체자 대학생, 무직자소액대출, 직장인신용대출, 전세자금대출한도, 신용불량자대출, 대출이자계산기, 채무통합대환대출 ⊙ 서병규 서울성모병원 교수(소아청소년과)는 최근 열린 대한소아청소년과학회 추계학술대회 총회에서 2020년도 회장에 선임됐다. 임기는 1년. 사잇돌대출자격 화성연쇄살인사건의 피의자 이춘재(56)가 8차 사건의 범인으로 검거돼 복역한 윤모씨(52)의 재심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14일 윤씨의 재심을 담당하고 있는 변호인단에 따르면 이춘재가 경찰에 윤씨의 재심에 증인으로 출석하겠다는 의사를 전달했다. 전날 윤씨가 8차 사건에 대한 재심청구서를 수원지법에 제출했다는 사실을 전해 듣고 이같은 결정을 내린 것으로 파악됐다. 변호인단은 이 사건에서 윤씨가 무죄라고 확신하는 것 중 이춘재 자백이라는 명백한 증거가 있기 때문에 법정에 세울 것이라며 이춘재뿐만 아니라 당시 8차 사건을 수사했던 경찰과 검사도 법정에 모습을 보여야 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씨는 지난 13일 오전 법무법인 다산 김칠준 이주희 변호사, 재심 조력가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수원지법에 도착해 재심청구서와 이춘재 증인출석에 대한 의견서를 제출했다. 재심청구는 원판결의 법원이 관할한다는 형사법 제 423조에 따라 윤씨는 화성연쇄살인 8차 사건의 범인 사잇돌대출자격 윤세아 백발 변신, 강렬 메이크업 파격 비주얼 배우 윤세아가 백발로 변신했다. 윤세아는 3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출동. 준비완료라는 문구와 함께 백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백발로 변신한 윤세아가 핼러윈 코스튬을 마친 모습이 담겨 있다. 강렬한 메이크업과 파격적인 패션이 눈길을 끈다. 윤세아는 지인들과 함께 핼러윈 데이를 즐기는 사진을 게재하기도 했다. 한편, 윤세아는 현재 방송 중인 tvN 토일드라마 날 녹여주오에서 방송국 보도국장 나하영 역으로 열연하고 있다.동아닷컴 정희연 shine2562donga 사잇돌대출자격 이번 포럼에서는 독도에 대한 일본의 고유영토론이 허약한 근거들을 토대로 세워졌다는 지적이 나왔다. 무주지선점론(주인이 없던 땅을 1905년 일본이 편입)을 펴던 일본은 한국 정부가 고유영토론(원래부터 한국영토)을 펴자 1990년 외교청서에서 덩달아 고유영토론을 공식 주장하기 시작했다. 일본에서 독도문제를 연구해온 재일 한국인 역사학자인 박병섭(사진) 죽도(竹島)=독도(獨島)넷 대표는 이날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포럼에서 일본의 독도에 대한 고유영토론의 종언라는 주제로 일본식 고유영토론의 허점을 조목조목 짚었다. 박 대표는 대표적 사례로 2007년 일본 외무성이 만들어 국내외에 배포한 팸플릿인 다케시마(독도에 대해 일본이 주장하는 명칭) 문제를 이해하기 위한 10가지 포인트(이하 10포인트)를 들었다.10포인트에는 일본식 고유영토론을 뒷받침하는 지도 2종 다케시마의 지도와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가 실려 있다. 다케시마의 지도는 1724년에, 지방자치단체 격인 돗토리번이 중앙정부 격인 막부에 제출한 지도다. 이상한 점은 10포인트에 실린 지도는 돗토리번이 제출한 지도 중 공식지도가 아니라, 공식지도를 그리는 데 참고가 된 밑그림, 즉 참고도라는 것이다. 공식지도에는 다케시마 아래쪽에 조선국이라고 쓰여 있어 분명히 조선영토로 표기돼 있으나, 밑그림에는 경계 부분이 아닌 지도 왼쪽 모서리에 조선국 쪽이라고 적혀 있어 독도 소속이 모호하게 보일 수 있다.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가 실린 방식을 봐도 외무성이 사료를 짜깁기해 눈속임을 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개정일본여지노정전도는 1779년 초판이, 1791년 2판이 출판됐다. 이후 개정판과 개인이 만든 것, 출판자 이름이 없는 해적판 등이 나와 15종이 있다. 정본으로 인정되는 것은 초판과 2판뿐이다. 정본은 외국영토는 채색하지 않았는데, 독도는 채색돼 있지 않다. 10포인트는 본문에 초판을 인용하면서도 삽화로는 1846년 제작지도를 실었다. 즉 삽화만 해적판을 싣는 꼼수를 쓴 셈이다. 박 대표는 일부러 해적판을 찾아 쓴 것으로 보인다고 꼬집었다. 김예진 yejinsegye 사잇돌대출자격 더 큰 꿈을 실현할 수 있도록 생각의 한계를 허물고 미래를 선점해 가야 한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글로벌 인공지능(AI) 석학을 만나 이렇게 강조했다. 삼성 AI포럼 2019 참석차 방한한 요슈아 벤지오 캐나다 몬트리올 대 교수, 세바스찬 승 미국 프린스턴대 교수 등을 6일 만나 AI 산업 발전 방향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에서다. AI는 이 부회장이 삼성의 미래를 그릴 때 강조하는 차세대 핵심 분야 중 하나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경영에 복귀한 뒤 휴대전화, 가전제품, 자동차 등에 적용할 수 있는 사람의 뇌를 닮은 AI, 이를 지원하는 5세대(5G) 이동통신망과 시스템 반도체를 미래 핵심 분야로 꼽고 투자를 확대하고 있다. 벤지오 교수는 딥러닝 관련 AI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저명한 석학이다. 제프리 힌튼 캐나다 토론토대 교수, 얀 러쿤 미국 뉴욕대 교수, 앤드류 응 스탠포드대 교수와 함께 AI 분야 세계 4대 구루로 꼽히는 인물이다. 그는 차세대 음성인식 성능 혁신을 위한 사잇돌대출자격